Photo Image

인프라닉스의 '시스티어 클라우드'(Systeer Cloud)가 스마트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부문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아 K-디지털 브랜드 대상을 받았다.

시스티어 클라우드는 IT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 등 기존의 공공기관, 기업의 자체 전산실에서 제공하던 종합 IT서비스를 멀티 클라우드 인프라 기반의 전문기술인 'MSP'(Managed Service Provider)로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시스티어 클라우드 인프라 관제 서비스는 인프라닉스가 자체 개발한 솔루션인 'M-콘솔'(M-Console)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M-콘솔은 회사 주력인 '시스마스터 스윗'(SysMaster Suite)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버전이다. 지난 2021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달사업 혁신제품에 이름을 올렸다.

회사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관제하는 '엠(M)센터'를 서울 서초구 본사 근처에 마련해 '24시간·365일' 운영관리서비스 체제를 구축했다.

시스티어 클라우드를 이용하면 기업이나 기관에서는 기존의 자체 전산실과 동일한 서비스를 인프라닉스 M-센터를 통해 받을 수 있다. 클라우드 도입을 검토하거나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고려하는 단계에서 초기 컨설팅, 전산시스템 구축 및 운영관리까지 체계적이고 단계적으로 지원받는다.


회사 관계자는 “공공기관대상 클라우드 적용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시스티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면 기존 전산실 운영에서 발생하는 자체 운영 부담 비용, 소프트웨어 개발 비용 부담을 크게 줄일 것”이라고 했다.


임중권 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