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지난 29일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 본사에서 금융결제원, 한국공항공사, 9개 금융사가 금융권 바이오인증 공항 연계 탑승서비스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배봉숙 신협중앙회 디지털금융이사, 이숭인 대구은행 부행장, 김영훈 농협중앙회 디지털채널부장, 전필환 신한은행 부행장, 이상래 농협은행 부행장,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박종석 금융결제원 원장, 김백수 우리은행 부행장, 안선종 하나은행 부행장, 황국현 새마을금고중앙회 지도이사, 오상원 국민은행 테크서비스본부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금융사에 등록한 손바닥 정맥 정보로 신속하게 국내선 탑승수속을 할 수 있게 된다.

금융결제원과 한국공항공사는 9개 금융사와 함께 29일 '금융권 바이오인증 공항 연계 탑승서비스'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금융권 바이오정보를 공항 탑승수속 외 내부 편의시설 등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에 제휴를 체결하고 서비스를 시작한 금융사는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대구은행, 농축협, 새마을금고, 신협(11월)이다.

협약에 따라 고객은 금융사에 등록한 손바닥 정맥 정보로 국내 공항에서 탑승수속을 빠르게 할 수 있게 됐다. 금융사에 손바닥 정맥을 등록하고 공항 연계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공항 탑승수속 게이트에서 항공권, 휴대전화번호, 손바닥 정맥을 센서에 인식하면 빠르게 마스크를 벗거나 공항 직원 접촉 없이도 신속하게 탑승수속을 마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금융결제원 바이오정보 분산관리서비스를 기반으로 한다.

바이오정보 분산관리서비스는 손바닥 정맥, 지문, 음성 등 고객 바이오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금융사와 금융결제원에 분산 관리하는 서비스다. 현재 약 600만명이 등록돼 있다. 신분증이나 카드 없이도 은행 창구, ATM, 키오스크 등에서 예금, 입출금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17개 금융사가 바이오정보 분산관리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9개 금융사에서 손바닥 정맥을 등록한 고객은 인천공항을 제외한 전국 14개 공항에서 국내선 탑승 시 전용 게이트에서 이용할 수 있다. 추후 다른 금융사로도 적용을 확대하게 된다.

금결원과 한국공항공사는 바이오 정보를 공항 탑승수속 외에도 키오스크 이용, 무인자판기 결제 등 본인확인이 필요한 분야에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객이 일상 곳곳에서 바이오정보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사와 함께 바이오인증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Photo Image
<(자료=금융결제원)>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