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1955년형 메르세데스-벤츠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 사진=RM 소더비>

메르세데스-벤츠가 박물관에 보관 중이던 경주용 쿠페를 1800억원에 판매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차’ 기록을 경신했다.

19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자동차 전문 경매업체 RM 소더비는 메르세데스-벤츠의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가 독일 벤츠 박물관에서 열린 비공개 경매에서 1억4300만달러(약 1813억원)에 낙찰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종전 최고가의 세 배 수준이다. 이전 기록은 2018년 경매에 부쳐진 1963년형 250 GTO의 4850만 달러(약 약 615억원)다. 개인 간 거래 최고가인 7000만달러도 크게 웃돈다.

Photo Image
<1955년형 메르세데스-벤츠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 사진=RM 소더비>

최고가를 갈아치운 주인공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울렌하우트 쿠페. 차를 개발한 엔지니어이자 테스트 드라이버인 루돌프 울렌하우트에서 따와 이름 붙여졌다. 전설의 레이싱카 W 196 R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만큼 1955년형임에도 최고 시속 290km까지 달릴 수 있는 성능을 지녔다.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는 전 세계에 단 두 대만 존재한다. 남은 한 대는 벤츠박물관에 소장품으로 둘 예정이다. 피터 월먼 RM 소더비 회장은 “아무도 이 차가 판매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차량을 구매한 소유자의 정확한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영국의 클래식 자동차 전문 딜러가 대신 낙찰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수익금을 기부해 환경에 대한 장학금과 교육 연구 기금을 조성하고 탈탄소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