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샌드스퀘어

블록체인 전문기업 샌드스퀘어(대표 홍종호)는 자사 디파이 플랫폼 '플레타 커넥트'가 '클레이튼' 네트워크와의 연동을 완료하고 지난 19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 오픈으로 플레타 커넥트는 가상 자산을 예치해 보상 받을 수 있는 클레이튼 네트워크 기반의 다양한 디파이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클레이튼은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크러스트'가 주관하고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현재 디파이 서비스인 '클레이스왑', 블록체인 지갑 '클립' 등 여러 블록체인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이 외에도 자체 네트워크 기반 NFT 서비스인 '클립드롭스'와 오픈마켓 '크래프터스페이스'를 론칭하는 등 생태계 확장에 있어 주목받는 플랫폼이다.

블록체인 전문기업 샌드스퀘어는 자체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메인넷 '플레타'를 개발해 운영 중이다. 플레타는 평균 7000tps 이상의 빠른 속도, 과부하 없는 네트워크, 무한한 확장성 등이 특징으로 다른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연동할 수 있는 크로스체인 기술인 게이트웨이 역시 보유하고 있다.

샌드스퀘어는 블록체인 개발자와 기업을 위한 맞춤형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공하며 '플레타 커넥트', '플레타 컨버터', '플레타 어카운트' 등 플레타 생태계를 전세계로 확장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플레타 커넥트는 클레임스왑과 클레이스왑의 LP토큰을 활용하는 '일드파밍' 및 '볼트'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다양한 클레이튼 기반 디파이 서비스를 출시, 서비스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기존에 지원 예정이었던 가상자산 지갑인 '메타마스크'와 '카이카스' 외에 ‘클립’을 추가, 총 세 종류의 가상자산 지갑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이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가상자산 지갑의 폭이 넓어져, 더욱 자유로운 디파이 참여가 가능하다.

홍종호 샌드스퀘어 대표는 "'플레타 커넥트'는 지난 12월 UI/UX를 개선해 이용자 편의성을 증대시켰다"며 "앞으로도 이용자가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