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클라우드 가상화 선도기업 틸론(대표 최백준)은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을 앞세워 메타버스 환경에서도 현실 세계와 동일하게 이용 가능한 디지털 환경을 구현하는 데 앞장선다고 24일 밝혔다.

회사는 이에 앞서 정부 '가상융합경제 발전전략' 후속조치로 지난 5월 출범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공식 합류했다.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과기정통부가 민간 주도의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확장하기 위해 추진하는 협력체계다. 이를 통해 기업 간 메타버스 공동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관련 기업의 성장 지원과 콘텐츠 제작, 개발자 교육을 지원할 방침이다.

회사는 메타버스 내부에서 소프트웨어를 실행한다는 것은 가상세계에서 '가상화된 소프트웨어'를 불러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가상세계를 구현하기 위해 현재 DaaS를 가장 현실적이고 효율적인 방안 중 하나로 지목했다.

DaaS는 데스크톱가상화(VDI)를 클라우드로 구현해 시간, 장소, 디바이스 제약 없이 가상의 데스크톱을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다. 메타버스가 가상세계 개념을 기본으로 하고 있듯이 DaaS 역시 가상화 기술로서 터미널 프로토콜을 근간으로 데이터를 통신, 가상 세계 구현을 위한 최적 솔루션이란 설명이다.

틸론은 메타버스와 DaaS가 연계되면 일상생활에서 사용 중인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행정·금융·국방·의료·교육·외교·산업 등 전 산업 분야에 적용된 기존 소프트웨어를 메타버스에 이식해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DaaS는 특정 업무 영역을 독립적인 셀(Cell)로 만들어 제로트러스트 환경을 제공하기 때문에 각 사용자별로 메타버스 내에서 생성된 콘텐츠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관·유통할 수 있다.

DaaS를 통해 메타버스 내부에서 상호 이질적인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에 따라 발생 가능한 보안 위협도 해결할 수 있다. 서로 다른 메타버스 환경에서도 각 소프트웨어의 동일한 기능과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이외 메타버스 접속용 클라이언트를 가상화해 사용자 디바이스에 제공, 메타버스를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고성능 대용량 인터페이스를 저성능 또는 휴대용 단말기에서 이용하는 것도 가능할 전망이다.

최백준 틸론 대표는 “DaaS를 활용하면 메타버스 내에서 신속하게 현실 세계의 사용자 환경을 그대로 통합하는 것이 가능하며, 스마트 기기에서도 고성능 PC의 컴퓨팅 환경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메타버스 발전과 함께 3D·4D 기반의 홈페이지와 서비스도 확대되고 5G·6G 통신망 보편화로 확장현실(XR) 환경이 새로운 사용자 통신환경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향후 DaaS의 활용과 역할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