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논란 초기에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검찰 등 수사가 본격화되자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이뤄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청와대는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장동 의혹을 엄중하게 보는 것인지, 어떤 조치를 취한다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문장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7일에도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는 야당 공세에는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다만 여당이 야당의 특검 요구에 맞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구성을 검토하고 이를 청와대가 암묵적으로 동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근거가 없어 보이고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특히 그동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침묵으로 일관하던 청와대가 정치적 중립 기조를 깨고 '엄중'이라는 단어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뒷말이 무성하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 지시없이 대선판에 영향을 끼치는 입장을 내놓을 수 없다는 의견부터, 국민적 관심사가 높은 사안에 대한 원론적 의견 표출이라는 해석까지 다양하다.

문 대통령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청와대의 '엄중' 입장에 “부동산의 부자만 나와도 가슴이 철렁하는 시기인데 그만큼 민감하게 보고 엄중하게 보는 게 당연한 것이다. 여야 어느 캠프든 있는 그대로 봐달라”고 했다.

반면 신율 명지대 교수는 “의도와는 관계없이 이재명, 이낙연 캠프는 청와대의 이 같은 입장을 각기 해석해 받아들이는 등 이미 대선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국민적 의혹이 큰 이 사안에 특검 등 정권 차원에서 해결책을 내놓아야만 정치적 중립을 지켰다는 역사적 평가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