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소방안전본부 119종합상황실은 추석 연휴기간인 18일부터 22일까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비상근무체제로 운영한다.

지난해 추석연휴 5일간 광주지역에서 접수된 신고는 총 4163건, 1일 평균 833건으로 평일 평균 796건보다 약 4.6% 소폭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확산 예방을 위해 고향집 방문을 자제하는 등 시민들이 이동을 최소화해 다른해에 비해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적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병·의원, 약국 안내 등 응급의료상담은 1일 평균 181건으로 평소 97건보다 약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Photo Image
<광주시 소방안전본부 119종합상황실.>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을 찾는데 안내를 할 수 있도록 17일부터 전문 의료상담 인력을 평소 3명에서 5명으로 보강했다. 의료상담 접수대를 기존 2대에서 4대로 증설해 연휴 기간 발생하는 응급의료상황에 적극 대처할 방침이다.

연휴 기간 중 신고폭주 등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해 119신고접수시스템과 경찰 등 재난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를 사전점검하고 상황발생 시 근무인력 보강 및 신고접수대를 증설 운영한다.

문희준 시 119종합상황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추석 연휴만큼은 시민들께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