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허가 획득…카톡 기반 서비스 제공
DIY·동호회·어린이 보험 등 판매 전망
ICT 앞세워 '디지털 보험' 잇단 출사표
공급자 중심 '전통 보험시장' 지각변동

Photo Image

빅테크 등 혁신 기업들이 디지털 기술을 앞세우며 잇달아 보험시장에 출사표를 내밀고 있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빅테크까지 보험시장에 진출하면서 공급자 중심이던 보험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앞으로 정보기술(IT) 플랫폼 기반의 상품과 서비스는 물론 추가 디지털 보험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어 디지털화 촉진이 전망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전통 금융회사는 물론 빅테크 기업까지 디지털 보험사 출범을 알리며 생태계 전환을 예고했다.

디지털 보험사는 총보험계약건수와 수입보험료 90% 이상을 전화, 우편, 컴퓨터통신 등 비대면 통신수단으로 모집하는 보험사를 말한다. 생명보험에는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손해보험에는 캐롯손해보험이 각각 출범하면서 디지털 보험사가 국내에 도입됐다.

기존 보험사가 아닌 빅테크 출신 보험사의 출범도 확정됐다. 금융 당국은 카카오손해보험의 보험업 진출을 예비허가했다. 카카오손보는 본허가 등 절차를 거쳐 빠르면 올해 안에 디지털 손보사로 공식 출범한다.

이보다 앞서 출범한 교보라이프플래닛은 교보생명, 캐롯손보는 한화손해보험·SK텔레콤·현대자동차 합작으로 각각 설립됐다. 각각 사이버마케팅(CM) 채널을 독립 운영한다.

카카오손보는 모회사인 카카오의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한 플랫폼 보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가 직접 보험상품을 설계하는 DIY보험을 비롯해 지인과 함께 가입하는 동호회·휴대폰파손 보험, 카카오키즈 연계 어린이보험, 카카오모빌리티 연계 택시안심·바이크·대리기사 보험, 카카오 커머스 반송보험 등 자사 플랫폼과 연계된 보험상품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플랫폼 기반의 자동차보험 출현도 예상된다. 카카오손보는 예비허가에 앞서 10년 이상 경력을 쌓은 자동차보험 보상관리 담당자를 영입하는 등 자동차보험 취급을 위한 사전 준비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는 플랫폼 기반의 구독경제 형태 자동차보험 등을 유력하게 거론하고 있다.

카카오손보 출현으로 새로운 디지털 보험사 출현도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교보생명의 경우 악사손해보험을 인수,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 빅테크 등도 여러 곳에서 보험사를 통해 디지털 보험사 설립 등을 타진하고 있다.

보험사 고위 관계자는 “디지털 보험사 설립 관련 빅테크 등 이업종에서 문의가 종종 들어오고 있다”면서 “은행, 증권, 카드업 등과 다르게 보험은 혁신에서 뒤처졌다는 인식이 커 새로운 블루오션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ICT 기반의 디지털 보험 출현에 따라 과거 공급자 중심이던 보험 시장이 소비자 중심으로의 재편이 관측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대면 영업 비중이 손해보험은 88.49%를 기록하는 등 2017년 말(90.27%) 대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CM채널은 3.15%에서 5.09%로 증가하고 있다.

김규동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기존 보험사들이 소비자에게 만족시켜 주지 못한 부분을 혁신 보험사가 채울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기존 공급자 중심이던 시장이 소비자 중심으로 재편될 가능성이 짙다”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이런 변화는 자연스럽게 기존 전통 보험사까지도 ICT 혁신을 심각하게 고민하는 나비 효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