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 한화 제공]>

㈜한화가 질산 생산량을 확대한다. 반도체 정제 등 정밀화학 사업 전환을 앞당기려는 포석이다.

㈜한화는 2023년까지 총 1900억원을 투자, 전남 여수산업단지 질산 공장을 40만톤 증설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12만톤인 생산 규모는 52만톤까지 확대된다. 이 가운데 39만톤은 자체 소비용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증착 및 세정용으로 활용한다.

자체 소비용은 지난 3월 30일 한화솔루션이 1600억원을 투자한 연 18만톤 질산유도품 생산에 쓰인다. 연 18만톤 DNT를 제조하기 위해서는 연 13만톤 질산이 필요하다. DNT는 질산과 톨루엔 간 화학 반응으로 생산된다. 가구 내장재, 자동차 시트 등 폴리우레탄 제조에 사용되는 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 원료다.

㈜한화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질산-DNT-TDI로 이어지는 질산 밸류체인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면서 “또 정밀화학 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에 따르면 질산 수요는 늘고 있다. 작년 관련 시장 규모는 약 7800만톤, 240억 달러(약 27조원)에 이른다.

㈜한화는 국내 질산 및 DNT 시장을 넘어 중국, 태국 등 아시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