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우리나라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과기 강국으로 우뚝 서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19일 국회 인사청문 준비를 위해 광화문우체국으로 출근하며 “후보자로 지명받은 영광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장관 지명에 대한 각오와 목표를 이같이 밝혔다.

임 후보자는 “연구개발(R&D) 100조원 시대를 맞이했다”며 “R&D 생태계를 혁신하고 연구자 중심 연구환경 만드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인공지능(AI) 등 ICT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고 디지털 전환이라는 새로운 키워드가 이 시대 중요 화두가 됐다”며 “과기정통부를 중심으로 디지털 전환을 이뤄나가고 '한국형 뉴딜'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여성 경력단절 문제 해결을 위한 ICT 활용도 시사했다. 임 후보자는 “ICT가 여성 경력개발에 도움이 되도록 어떤 노력을 할 수 있을지 살피겠다”며 “제도적으로 경력개발 단절이 일어나지 않도록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시급한 현안으로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손꼽았다. 우리나라가 코로나19 1호 치료제를 개발했듯 국산 1호 백신 개발로 국민의 안정적인 경제활동과 집단 면역체계 형성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임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첫 여성 과기정통부 장관이 된다. 임 후보자는 “최초 타이틀이 임무를 무겁게 한다”며 “열심히 해 나름의 책임을 완수했다는 평가를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공백과 관련, 임 후보자는 “송구하다”면서도 “짧은 기간이었지만 현장을 둘러본 경험이 앞으로 (과기정통부와 NST 간) 업무 협력과 과기정통부 업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