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코스피 지수 3000 안착 여부와 관련해 주요 변수로 '공매도 재개'가 꼽힌다. 개인투자자들이 주목하는 이슈는 3월 15일 종료 예정인 공매도 금지 조치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실제로 주가가 내리면 이를 싼 가격에 다시 사들여 갚는 투자 방식이다. 주가가 내려가는 게 공매도 투자자에게는 이익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폭락하자 6개월간 공매도를 금지하는 시장조치를 의결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이 조치는 오는 3월 15일까지 유지되도록 연장됐다. 공매도 금지는 개인투자자 수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평가된다.

개인투자자들은 공매도가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특성이 있는 만큼 특정 종목 하락을 부추기는 역할을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단기과열 양상을 보이는 시장에 공매도의 적정가격 형성이란 순기능이 꼭 필요하다는 반론도 있다.

정치권도 공매도 논쟁에 뛰어들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융위원회에 공매도 재개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일부 증권사가 시장조성자의 지위를 악용해 불법 공매도를 저지르는 등 불법 행위를 차단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공매도 거래를 재개하는 것은 개인투자자들 입장에서 공정하지 못하다는 이유에서다.

공매도뿐 아니라 코스피 변수로는 코로나19 재유행, 금리 인상, 미·중 갈등도 있다.

이달 20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과 30일 북한 공산당 대회 등으로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이 거론된다.

또 정부 지출 증대에 따른 금리 인상 가능성, 2~3월 발표될 기업 실적이 코스피 지수를 뒷받침할 수 있을지 등도 중요 변수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