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 전국 108개 지자체 확대...국민 60% 스마트시티 체감할 것

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하고 1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스마트시티의 빠른 보급 △도로·철도 등 공공인프라 디지털화 △지자체·기업과 함께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 조성 등의 구체적인 목표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G타워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해 한국판 뉴딜 대표 과제로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하며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더 잘 살기 위해 도시를 끊임없이 발전시켜왔고, 이제는 미래도시의 수요에 맞춰 '스마트시티'를 건설하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로 도시를 하나로 연결하면 방역, 안전, 교통, 돌봄, 의료와 같은 생활환경과 공공서비스의 질이 높아진다”고 내다봤다.

특히 “집중호우와 태풍 같은 자연재해도 도시 인프라를 고도화함으로써 더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다”며 “에너지를 절약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도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한국판 뉴딜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 국가로 나아가고자 한다”면서 “사람 중심의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OECD '디지털 정부 지수' 종합 1위, 초고속인터넷 보급률 세계 1위, 스마트폰 보급률 세계 1위 등 우리나라 디지털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스마트시티가 새로운 경제 성장동력으로 손색없다고 내다봤다.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하고 15만개 이상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하겠다고 했다.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 60%가 '스마트시티'를 체감하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또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도 디지털화한다. 전국 도로, 철도, 교량 등에 사물인터넷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 상황을 분석·관리한다. 물류, 배송 디지털화를 위해 2022년까지 로봇과 드론 배송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시범도시'도 조성한다. 2025년까지 100개 '스마트 물류센터'를 만든다. 2027년까지 레벨 4단계 완전 자율주행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는 한편, 국가시범도시와 기존 도시가 단절되지 않도록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는 CCTV와 센서에서 수집된 도시 데이터를 활용해 지능형 도시운영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라면서 “'K-방역'에도 스마트시티 기술이 큰 역할을 했다. 도시 빅데이터 분석기술과 CCTV는 역학조사 시스템에 활용돼 확진자 동선 파악에 소요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부산 에코델타시티와 세종 시범도시 사례를 언급하며 국가시범도시에서 성공적으로 실증된 스마트 기술을 향후 예정된 신도시 건설에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디지털 SOC기업인 인천시 연수구 카네비컴을 방문해 불량품 검사하는 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2년전부터 스마트시티 정책을 중점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국가시범도시 건설을 비롯해 디지털기술을 적용해왔다. 전국 28개 지자체에서 교통과 환경, 안전 등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스마트화 사업이 시행 중이다. 코로나19 이후 한국판 뉴딜 추진과 함께 핵심사업으로 선정되면서 스마트시티 건설에 속도를 더하는 중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검증된 우수 솔루션을 매년 지자체 40곳에 향후 5년간 집중 보급하겠다고 보고했다.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부산은 2021년, 세종은 2023년에 입주를 추진해 국민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본격적인 스마트시티 시대를 열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자율협력주행체계(C-ITS) 장비를 개발하는 디지털SOC 중소기업 '카네비컴'도 방문했다. 생산라인을 시찰한 뒤 기술연구소로 이동해 레이저빛으로 실거리를 측정하는 자율협력주행 핵심부품인 라이다(LiDAR) 시연과 자율협력주행체계 연구개발 모습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율협력주행에 필수인 도로 디지털 인프라를 내년부터 전국에 구축할 계획인 만큼 SOC 디지털화의 성공을 위해 많은 기업이 투자하고 기술 개발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