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후케타 도요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배출되는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으로 흘려보내는 것에 대해 “과학적 의미에서 (방류가) 실행 가능한 유일한 처분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22일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후케타 위원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처분 방침이 결정되면 방류하기 약 1년 전부터 주변 해역과 먼바다에서 방사성 물질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면서 해양방류 지지 의견을 거듭 밝혔다.

일본 원자력규제위는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이 정해질 경우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방류 설비 설계 및 공사 과정을 심사하게 될 기관이다.

일본 정부가 이달 중 처분 방침을 결정할 경우 약 2년간의 준비 작업을 거쳐 2022년 10월쯤 방류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후케타 위원장은 “손상된 원자로를 통과한 물이라 (해양방출에) 저항감이 있는 점을 강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기준을 지켜 실시하는 한 환경이나 해산물에 영향을 준다는 것은 도저히 생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여과 처리해 보관 중인 '오염수'(일본 정부는 처리수라고 부름)를 재처리해 기준치 이하 농도로 만들어 방출하겠다고 설명하고 있는데, 후케타 위원장은 일본 정부 말대로만 방류하면 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편 것이다.

후케타 위원장은 오염수를 아무리 재처리해도 방사선을 내는 수소 동위원소 트리튬(삼중수소)이 그대로 남아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선 “물로 희석해 일본 기준치의 40분의 1 이하 농도로 낮추어 방류하는 등 트리튬 농도에 대한 모니터링을 특별히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