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신재생에너지로 사업 전환에 속도전을 주문했다.

12일 김 회장은 그룹 창립 68주년 기념사에서 “글로벌 친환경 시장경제의 리더로서 그린뉴딜에 적극 참여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앞으로 기업은 경영의 모든 영역에서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지속 가능성을 평가 받게될 것”이라면서 “태양광 사업과 그린수소 에너지솔루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기술 등 환경을 위한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사업전략과 선도적 역량 확보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기반 인프라와 조직문화 개선을 주문했다.

그는 “비대면의 일상화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된 상황에서 우리는 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을 더욱 서둘러야 할 것”이라면서 “새로이 주역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와 기존 세대를 통합할 수 있는 조직문화의 유연성 확보에 촌각을 다퉈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와 디지털 기반의 앞선 금융 문화를 준비해 온 금융 부문과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접목해 스마트 공장 환경을 실현 중인 제조 부문, 디지털 기술로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부문은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여야 할 것”이라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 질서를 선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책임 경영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주주와 고객, 임직원 및 협력사를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에 경영활동 투명성을 제고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제부터 단순히 법의 테두리를 지키는 수준을 넘어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기업 윤리를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 위기는 우리에게 대전환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대전환의 끝에 승자가 되기 위해서는 '미래를 예측하는 최선의 방법은 미래를 창조하는 것'이라는 신념으로 혁신을 넘어 창조의 역사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임직원 격려도 잊지 않았다. 코로나19 감염 위험 속에서 건강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화그룹은 계열사별 릴레이 사회공헌을 추진, 지역 사회와 함께 사업 보국의 창념 이념을 되새길 계획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창립 68주년의 의미를 더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