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장을 보고 있는 모습.>

전국 대형마트 중 116개 매장이 다가오는 한글날 연휴 일요일에 문을 열게 됐다.

1일 한국체인스토어협회에 따르면 전국 147개 지자체 중 42곳이 대형마트 업계 요청을 받아들여 10월 의무휴업일 이틀 중 하루를 추석 당일로 변경했다.

대부분 지역에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은 매달 둘째, 넷째 일요일로, 이에 따라 오는 11일은 의무휴업일에 해당한다. 대형마트 업계는 11일이 한글날 사흘 연휴 기간인 점을 고려해 각 지자체에 의무휴업일 요일 변경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42개 지역에 있는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116개 매장은 추석인 이날 휴무하고 대신 11일에 영업을 할 수 있게 된다.

서울에서는 강동구와 은평구, 경기도에서는 의정부와 안양, 안산, 광명시 등이 의무휴업일을 변경했다. 경남 창원과 김해, 충북 충주, 충남 아산, 전남 나주 등에서도 10월 의무휴업일 중 하루를 이날로 바꿔 10월 11일 영업할 수 있도록 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