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한우>

추석 명절 대목 영향으로 한우와 삼겹살 소비자 가격이 고공행진이다.

1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한우 등심 1㎏ 소비자가격은 10만4188원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8일 9만9845원 이후 21일째 10만원대를 유지했다.

지난 5월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영향으로 한우 1㎏ 소비자가격은 지난 6월 3일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으로 10만원을 돌파했다. 이후 지난 8월 31일 한우 소비자가격은 9만7411원까지 떨어졌으나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다시 오름세를 보이며 지난달 25일 역대 최고치인 10만4894원을 기록했다.

한우 등심 도매가 역시 지난달 28일 ㎏당 8만6541원으로 전날보다 1만1700원 오르며 처음으로 8만원대에 올라섰다.

삼겹살도 금(金)겹살이 됐다. 지난달 28일 삼겹살 1㎏ 소비자가격은 2만4000원으로 열흘 연속 오르며 8월 19일 2만4229원 이후 한 달여 만에 가장 비싸졌다.

다만 돼지 1등급 도매가격(탕박)은 지난달 29일 4235원으로 4월 10일 4229원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아지며 소비자 가격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이처럼 한우와 삼겹살 소비자가격이 치솟은 것은 코로나19로 늘어난 집밥 수요에 추석을 앞두고 명절 음식이나 선물용 소비가 더해졌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5~24일 판매된 추석 선물세트 중 축산물 매출액은 538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9.0% 증가했다. 20만원 초과 선물세트 중 축산물 판매액 증가율은 68.0%에 달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