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세청이 대전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에서 '인공지능(AI) 불법 복제품 판독 실증랩'을 개소했다고 28일 밝혔다.

AI 불법 복제품 판독 실증랩은 총 면적 288㎡의 규모로, 제품 디자인을 모방한 위조상품을 식별할 수 있도록 진성상품의 사진, 도면 등 관련 데이터를 가공·학습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제공한다.

해당 데이터가 기업 핵심 지식재산인 만큼 데이터를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도록 물리적 보안시설 및 통신망, 접근권한 설정·관리 등 각종 보안시스템을 철저히 설계했다.

AI 불법복제품 판독 사업은 '디지털 뉴딜' 대표 과제인 데이터 댐을 기반으로 각 분야에 AI를 융합해 혁신을 지원하는 AI융합 프로젝트(AI+X) 중 하나로 추진한다.

지난 8월 수행기업 선정에 이어 실증랩 구축을 신속하게 진행해 데이터 학습과 AI 개발에 착수한다.

관세청이 양질의 데이터(데이터 댐)를 제공하고, 과기정통부가 안전한 데이터 학습을 지원하고 대전시가 실증랩 공간을 제공한다.

AI 불법 복제품 판독시스템이 개발되면 연간 5만2000건에 이르는 지식재산권침해를 줄여 국내 산업을 보호하고, 위조 상품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AI 기업들도 그동안 영업비밀 등을 이유로 확보가 어려웠던 데이터를 실증랩에서 학습해 기술력을 향상시키고, 초기 시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서철모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AI 불법 복제품 실증랩을 통해 기업들이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시 창업·성장 지원 프로그램 등과 연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