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데이' 다섯가지 혁신 공개
배터리단가 56% 줄이고 TW급 생산 실현
맥스웰 건식기술 적용 공정 단순화 목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소재 테슬라 공장 주차장에서 '배터리 데이'를 열고 배터리 단가를 56% 줄인 신제품과 생산 공정 혁신 등 청사진을 공개했다.

Photo Image
<일론 머스크(오른쪽) 테슬라 CEO가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공장에서 열린 배터리 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테슬라 배터리 데이 영상 캡처)>

이날 머스크 CEO는 “고성능·고효율 배터리 개발과 테라와트(TW)급 생산을 실현할 것”이라면서 “3년 안에 2만5000달러(약 2900만원) 수준의 전기차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머스크 CEO는 다섯 가지 기술 혁신 전략을 공개했다. 테슬라의 배터리 혁신은 △배터리셀 디자인 변경 △배터리 생산 공정 혁신 △양·음극재 소재 개발 △배터리와 차체 통합 등이다.

이날 공개된 배터리는 기존 테슬라의 대표 배터리(원통형 21700)보다 큰 지름 46㎜, 길이 80㎜의 중대형급 원통형 전지 '4680'이다. 기존 배터리보다 부피는 2~3배 크지만 에너지 밀도는 5배, 출력은 6배 더 높다. 주행거리는 16% 늘었다.

여기에 배터리 생산 속도를 7배까지 늘리기 위해 지난해 인수한 맥스웰의 건식기술 등을 적용, 공정을 단순화할 계획이다. 배터리 소재에는 실리콘 음극재, 하이 니켈 기술 등을 적용해 전지 가격을 낮추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렇게 생산한 배터리를 차체와 통합시키는 기술도 공개했다. 차체의 배터리 장착 공간을 재설계해 차체 무게 배분을 효율화하고, 차량 뒤쪽 골격(지지대)으로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테슬라는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연간 100기가와트시(GWh), 2030년까지 3테라와트시(TWh)까지 양산 규모를 늘린다는 목표다.

Photo Image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공장에서 열린 배터리 데이에서 발언하고 있다. (테슬라 배터리 데이 영상 캡처)>

머스크 CEO는 “아직은 저렴한 차를 만들지 못하지만 미래에는 가능할 것”이라면서 “우리의 차세대 배터리는 더 강하고 오래 가며, 가격도 지금의 절반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테슬라 배터리데이 행사는 이 회사가 새로 개발한 배터리 기술과 생산 계획 등을 공개하는 자리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국내 배터리 기업을 위협할 만한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날 발표는 이미 언론을 통해 공개된 내용이 많았고, 4680 배터리 외 크게 새로운 기술은 없었다”면서 “2030년까지 테슬라의 장기 비전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Photo Image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공장에서 열린 배터리 데이에서 관람객들이 차안에서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테슬라 배터리 데이 영상 캡처)>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