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핀테크 기업 갤럭시아머니트리(대표 김용광)가 베트남에서 선불충전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를 위해 현지 핀테크 기업 아이미디어과 계약을 체결하고 시스템 개발에 돌입했다. 아이미디어에 커스터마이징 된 갤럭시아바우처로 고객에게 휴대폰 선불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다양한 브랜드 소싱을 통해 점차 기프트카드 구입 등 다양한 용도로 갤럭시아바우처를 사용하게 할 계획이다.

고광림 갤럭시아머니트리 신사업본부장은 “베트남은 동남아시아 국가들 중에서 모바일 이용률과 전자상거래 성장이 가장 빠른 나라”라며 “특히 전자지갑(e-wallet)이 가장 매력적인 시장이다”라며 “갤럭시아머니트리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베트남에서도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