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조인식에 참여한 삼양인터내셔날 하영봉 부회장, KLPGT 강춘자 대표이사. 사진=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휴엔케어 여자오픈이 10월22일부터 나흘간 전남 영암소재 사우스링스 영암CC에서 열린다.

KLPGA는 15일 서울시 강남구 소재의 KLPGA 사무국에서 주최사인 삼양인터내셔날과 대회 개최 조인식을 진행했다.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20201년으로 순연되면서, 같은 기간 KLPGA 투어 대회가 열리게 됐다. 대회 총상금은 8억 원이다.

조인식에 참석한 삼얀인터내셔날 하영봉 부회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2020 휴엔케어 여자오픈'을 주최할 수 있어 영광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 협회 그리고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감사하다”며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가 위축되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전문방역브랜드인 휴엔케어의 철저한 방역 속에서 펼쳐질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멋진 플레이를 보시면서 위안을 받으시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전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