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시대가 다가오면서 자동차의 역할이 단순 이동수단뿐 아니라, 소프트웨어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기기도 주목받고 있다. 소프트웨어가 미래 자동차로의 급격한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Photo Image
<일렉트로비트의 EB 트레소스 임베디드 하이퍼바이저는 신속한 전자제어장치 통합 및 개발 주기 가속화가 강점인 솔루션이다.>

점차 자동화되는 자동차와 완전 자율주행차의 프로세싱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각종 기능 통합과 고성능 프로세서를 적용해 전자제어장치(ECU)의 숫자를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차량 아키텍처가 필요하다. 이런 아키텍처는 갈수록 더 복잡해지는 시스템을 단순화할 뿐만 아니라 중량을 줄이고 전력 수요를 최소화한다.

자동차 비즈니스 모델 역시 변화하고 있으며, 각종 기능과 역할로 자동차가 복잡해지면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가 점차 보편화되는 상황이다.

또 차량 출시 주기에 대한 기간 단축 요구가 늘어나고 있다. 제조사는 개발 일정을 단축하고 기존 레거시(legacy) 소프트웨어의 마이그레이션(Migration) 간소화에 나섰다. 이에 이미 개발된 기능을 새로운 전자제어장치에 원활하게 통합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자동차 소프트웨어가 복잡해지고 수요까지 늘면서 개발팀은 여러 국가, 도시로 분산되고 다양한 기업과의 공동 프로젝 진행도 늘고 있다.

새로운 아키텍처는 전자제어장치 내부의 소프트웨어 구성요소를 명확하게 분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동시에 기능 및 효율성 측면에서 구성 요소 간 통신이 가능한 메커니즘을 요구한다.

현재 전 세계 개발자는 미래 자동차 설계를 위해 지속해서 새로운 솔루션을 찾고 있다.

통합된 전자제어장치에 더 많은 기능을 적용함에 따라, 시스템 간 엄격한 경계를 설정하는 동시에 특정 통신 채널을 개방해 정보의 흐름을 유지할 수 있는 현명한 방안이 필요한 것이다.

콘티넨탈의 자회사인 일렉트로비트(Elektrobit)는 자동차용 소프트웨어 전문업체다. 회사는 커넥티드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 서비스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개발자들에게 보다 지능화된 기능과 강화된 안전성을 갖춘 시스템 개발 툴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 제조사에는 다양한 이점을, 운전자에게는 향상된 주행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일렉트로비트의 'EB 트레소스 임베디드 하이퍼바이저(EB tresos Embedded Hypervisor)'는 낮은 전력 소모량과 함께 기존 하드웨어 리소스의 효율적 사용을 극대화시킨 제품이다. 버스 레벨(Bus-Level)과 통합 하이퍼바이저는 전자제어장치의 통합을 단순화해 새로 구축한 시스템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나의 전자제어장치로 자동차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헤드유닛을 통합 제어가 가능한 형태다.

특히 개발자는 일렉트로비트의 가상 이더넷 스위치와 통합하거나 정적(Static) 통신 채널을 사용해 가상 전자제어장치 또는 차량 내 다른 전자제어장치 간 안전한 통신 경로를 구축할 수 있는 툴을 사용할 수 있다.

법적 혹은 법규 관점에서 완전한 코드 분리는 차량 운행기록장치(OBD) 및 Non-OBD 구성 요소를 동시에 개발하고, 혼합 중요도(Mixed-Criticality) 수준의 소프트웨어 부품 공존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이러한 근본적 분리는 개발자가 자동차 인증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전체 개발 주기를 단축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