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이동이 줄면서 배달 수요가 급증했다. 여기에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지난달 31일부터 밤 9시 이후 식당 이용이 금지되면서 배달 앱 사용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효선기자 blueh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