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로제우스 얼라이언스가 AI 및 빅데이터 기반 개인 맞춤형 뉴스 서비스 로제우스를 출시했다.>

로제우스 미디어 얼라이언스 그룹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 기반 개인 맞춤형 뉴스 서비스 '로제우스'를 출시한다.

로제우스는 매일 쏟아지는 수십만 건 뉴스 기사 중에서 꼭 필요한 뉴스만 선별해 보여주는 서비스다. 국내 뉴스 99% 이상을 모아서 100여개 카테고리를 활용한 상세한 키워드 설정,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나에게 꼭 맞는 뉴스 서비스를 매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내가 어떤 기사를 얼마만큼 보았는지 등을 분석하고 학습해 사용하면 할수록 더 정확한 뉴스 검색과 추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기억해야 할 기사, 중요한 기사를 스크랩해서 정리할 수 있어서 뉴스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매일 내가 설정한 키워드 기사가 어떻게 달라지고 있는지 비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내가 주식을 산 회사의 기사를 선별해 관련 상황을 매일 추적해서 볼 수 있다.

개발을 주도한 로제우스 얼라이언스의 비플라이소프트(대표 임경환) 관계자는 “이러한 기능은 유료 상용 뉴스 모니터링 플랫폼에서만 제공돼 일반인은 쉽게 접하기 어려운 서비스”라면서 “로제우스를 통해 많은 이용자가 넘쳐나는 뉴스 속에서 보다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뉴스만 골라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로제우스 서비스는 구글 플레이에서 '로제우스'로 검색하면 다운받을 수 있다.

로제우스 미디어 얼라이언스 그룹은 로제우스를 기사 추천과 보상 시스템을 적용해 이를 기반으로 가짜뉴스를 정화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많은 사람이 사실에 부합한 좋은 기사는 추천하고, 그렇지 않은 기사는 비추천하도록 하며 참여한 사람에게 적절한 보상을 제공하는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좋은 기사가 제대로 평가를 받고 보상을 받으며 가짜뉴스, 어뷰징기사 등 잘못된 기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로제우스 프로젝트의 궁극적 목표다.

임경환 비플라이소프트 대표는 “로제우스 서비스는 뉴스 소비자가 자기와 관련 없는 뉴스를 보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고 꼭 필요한 뉴스만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개발했다”며 “제대로 된 뉴스 서비스와 함께 참여를 기반으로 집단지성의 힘을 활용해 좋은 뉴스만 소통되는 세상을 만들도록 로제우스 얼라이언스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로제우스 프로젝트는 비플라이소프트가 15년 동안 구축한 수백억개 미디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로제우스 미디어 얼라이언스 그룹과 함께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빅데이터, AI 등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이용자별 맞춤형 뉴스 추천 메인'이 제공되고, '대중의 집단 지성'으로 뉴스 콘텐츠가 정화돼 신뢰도 높은 미디어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는 게 목표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Photo Image
<로제우스는 매일 쏟아지는 수십만 건 뉴스 기사 중에서 꼭 필요한 뉴스만 선별해 보여주는 서비스다. 국내 언론 99% 이상을 모아서 100여개 카테고리를 활용한 상세한 키워드 설정,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나에게 꼭 맞는 뉴스 서비스를 매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