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대전시가 스포츠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으로 지역 미래 경제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대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2017년부터 4년간 '지역융·복합스포츠산업 거점육성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창출 50여명, 매출 541억원, 신규창업 38개 등 성과를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스포츠융·복합기업 창업촉진, 스타트업 보육, 사업화지원, 투자유치, 시장진입·확대를 위해 내년까지 국비 99억원과 시비 48억원을 투입한다.

대전시는 스포츠융·복합기업 채용박람회 등을 지원해 150여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했다. 또 3년간 전략제품화 지원사업을 통해 1~2차년도 252억원, 3차년도 289억원의 매출 증가와 38개 기업이 신규 창업하는 성과를 냈다.

서울, 경기 등 수도권기업 6개를 유치했고, 지난 3년간 스포츠융·복합 관련 특허 102건을 출원해 기술 발전을 이끌고 있다. 관련 인증도 29건 획득해 스포츠융·복합 스타트업의 국내외 신규 시장진입 장벽을 낮췄다.

이밖에 지원기업에게 미국 올랜도, 차이나스포츠쇼 등 해외 전시회 참가를 지원해 390여건, 70여억원 상담실적을 거뒀다.

지난 1월 올랜도 골프박람회에서 200만달러 규모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채널을 통한 온라인 마케팅, 홍보활동 등 시장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컨설팅 지원, 국제표준화기구(ISO) 인증지원, 홍보자료 제작지원 사업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또 내년까지 스포츠융·복합기업의 전략제품화와 시제품제작, 마케팅, 가상콘텐츠 제작, 지식재산권 등 사업을 추진한다.

손철웅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스포츠산업을 미래 첨단성장동력으로 육성해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