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등에 힘입어 2분기 개인카드 이용실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코로나19 여파로 법인카드 이용실적은 감소했다.

Photo Image

2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2020.2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카드(신용·체크·선불카드) 국내 신용판매 승인금액은 1년 전보다 3.9% 증가한 222조5000억원이다. 증가율은 작년 2∼4분기(5.5∼7.3%)에는 못 미치지만 1분기(2.5%)보다는 소폭 늘었다.

우선 개인카드 승인금액 증가율은 1분기에 1.9%에 그쳤지만 2분기에는 6.3%로 뛰어 승인금액이 185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여신협회는 “월간 카드 승인금액은 올해 3·4월 연속으로 작년보다 감소했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2분기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36조9000억원으로 작년보다 6.9% 감소했다. 코로나19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4월에는 법인카드 승인금액이 1년 전보다 24.3%나 쪼그라들었다.

재난지원금 집행으로 선불카드 비중은 작년보다 크게 확대됐다. 작년 2분기 0.07%이던 선불카드 승인금액 비중은 올해 2분기 1.76%로 크게 늘었다.

업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 승인금액은 작년보다 16.1%나 증가했고,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은 2.9% 증가했지만 숙박 및 음식점업 승인금액은 64% 격감했다. 여행사가 속한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도 43.2%나 쪼그라들었다. 교육서비스업이 8.1%, 숙박 및 음식점업이 6.8% 각각 감소했다. 박물관과 테마파크 같은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감소로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에 승인금액도 5.4% 줄었다.

여신협회는 “2분기 카드 소비는 오프라인 소매업종의 매출 감소에도 온라인·배달 구매가 증가했다”면서 “자동차 판매량 증가 또한 회복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