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행만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본부장은 지난달 31일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산단공 광주전남본부는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주기업들에게 희망을 북돋우고자 '덕분에챌린지'와 '코로나19 극복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을 실시했다.

Photo Image
<이행만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본부장(왼쪽에서 4번째) 등 직원들이 지난달 31일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덕분에 챌린지'는 코로나19 진료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는 캠페인이고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희망의 메시지를 나누는 캠페인이다.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과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의 지목을 받아 참여했다.

이행만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환경에 처해 있는 산업단지 입주기업이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공단이 가지고 있는 모든 역량과 수단을 동원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함께 근무하는 광주전남본부 직원들과 함께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본부장은 다음 캠페인 주자로 이용범 광주첨단경영자협의회 회장을 지목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