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태어난 직후의 아기 판다와 엄마 아이바오 모습>

세계적인 멸종 위기종이자 귀여운 외모와 인기 애니메이션 주인공으로 유명한 '자이언트 판다(이하 판다)'가 우리나라에서 처음 태어났다.

에버랜드는 지난 20일 국내 유일의 판다 한 쌍인 암컷 아이바오와 수컷 러바오 사이에서 아기 판다 1마리가 태어났다고 22일 밝혔다.

아기 판다는 암컷으로, 키 16.5㎝, 몸무게 197g이다.

에버랜드는 “어미와 아기 판다 모두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에버랜드에서 생활한 지 1601일 만에 세상에 나온 아기 판다는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최초의 판다로 기록됐다.

지난 2016년 3월 중국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약 2400㎞를 날아와 에버랜드 판다월드에 온 아이바오와 러바오는 지금까지 약 950만명 이상이 관람했을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당시에는 각각 만 3세, 4세로 아직 어렸지만 판다월드에서 건강하게 성체로 자랐다. 지난해부터는 임신과 출산에 대한 기대감을 서서히 높여 왔다.

판다는 임신과 출산이 어려운 동물로 알려져 있다. 가임기가 1년에 단 한 번으로, 통상 3~4월경 1~3일에 불과하다. 3~4월께 짝짓기에 성공하면 약 4개월간 임신기간을 가진 후 7~8월께 출산한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대부분 판다의 생일이 이 기간에 집중되는 원인이다.

Photo Image

특히 판다는 곰과 동물 중에서도 새끼가 작게 태어나는 편으로, 성체 체중의 약 800~900분의 1 수준의 미숙아 상태로 태어나 각별한 초기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에버랜드 동물원은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서로의 체취에 익숙해지도록 주기적으로 방을 바꿔 주고, 곡류로 만든 영양식도 챙겨 먹이며 체력관리에 만전을 기해 왔다. 또 혈액, 소변 검사 등 정기적인 건강 검진을 통해 누적해온 판다들의 호르몬 변화 데이터를 과학적으로 분석해 짝짓기 성공 확률이 높은 최적의 합방일을 선정했고, 올해 3월 말 드디어 판다 부부의 자연 교배에 성공했다.

에버랜드는 아기 판다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판다월드 내부에 특별 거처를 마련했으며, 아기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당분간 일반에 비공개할 예정이다.

판다 전문가 및 미국, 일본 등 해외 사례에 따르면 아기 판다가 잘 걷고 대나무를 섭취할 수 있는 시기, 어느 정도 면역력을 갖고 외부 환경에 적응하게 되는 생후 5~6개월부터 일반에 공개한다. 대신 에버랜드는 일반 공개 전까지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와 블로그 등 SNS 채널을 통해 아기 판다 성장 과정과 근황을 지속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판다를 담당하는 강철원 에버랜드 사육사는 “4년여간 함께 생활해온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부모가 돼 너무 기쁘다”면서 “국민들이 아기 판다 출산 소식으로 잠시나마 피곤한 일상을 잊고 새 생명의 희망 에너지를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에버랜드는 아기 판다가 출생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8월 말까지 다양한 고객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전개한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에버랜드 공식 SNS 채널에서도 오늘부터 축하 댓글과 해시태그 이벤트를 진행한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