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KOTRA는 오는 17일까지 국내 유망 프랜차이즈 해외 진출을 '원격' 방식으로 지원하기 위한 영상 상담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0일 실시한 온라인 사업설명회에서는 설빙(디저트), 씨유(편의점) BHC(치킨) 등 14개사가 참가했다. 기업 별 진출 희망국가 언어로 발표를 진행했다. 현지 파트너와 실시간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됐다.

영상 상담에서는 10일 설명회 발표 기업과 바이코리아 프랜차이즈 상품관에 등록한 기업 등 총 50개사가 상담에 나선다. 기존 진출 유망지역인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는 물론 독일, 캐나다,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잠재 파트너가 우리 프랜차이즈 기업과 원격으로 만난다.

김상묵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우리 프랜차이즈가 새로운 방식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 방식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