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과열 움직임에 대해 연일 강경 대책을 내놓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7월 임시국회에서는 보완 대책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당내 다주택 소유 의원들에 대해서는 '1주택 총선 서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8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에서 대책을 만들고 있는데 가능한 7월달에 할 수 있는 대책은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고 부족한 건 정책을 신중하게 검토해서 정기국회때 더 보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도 그제도 말했지만, 아파트 가격이 급속도로 급격하게 오르는 지역이 있어서 국민들의 걱정이 매우 많다”며 “한 번에 (정책을) 다 끝내는게 아니라 계속해서 이 문제의 해결 의지를 갖고 차제에 다신 아파트 양도차익으로 터무니없는 돈을 벌 수 있다는 그런 의식이 우리 사회서 사라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긴밀한 당정 협의를 거쳐 다주택자와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종부세 강화 등 7월 국회에서 우선 처리할 법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후속법안도 마련하는 등 종합 대책을 수립해 투기 근절, 부동산 안정화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당내 다주택 소유 의원들을 향해서는 “2년 내 처분을 약속했지만, 솔선수범 취지에서 이른 시일 안에 이행해줄 것을 당 차원에서 촉구하겠다”며 “총선 후보들이 2년 안에 실거주 외 주택을 처분하기로 서약했는데 이 서약은 반드시 지켜야 하는 국민과의 약속”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총선 공천 과정에서 후보자들에게 2년 내 주택을 매각하는 1주택 서약을 받았다.

김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이런 내용을 공유하고 신속하게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