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26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열리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전통시장, 동네슈퍼부터 백화점·대형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 가전·자동차 등 제조업체까지 대규모 할인·판촉 행사를 벌인다.

이번 행사는 앞선 여러 대규모 판촉 행사와는 달리 라이브커머스를 도입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제품 판매를 획기적으로 늘려 내수를 진작하는 것이 정부의 핵심 목표다. 유명 인플루언서와 쇼호스트 등이 직접 참여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을 실시간 양방향 소통 방식으로 대기업 제품에 비해 인지도가 낮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상품을 집중 판매한다.

정부 주도 판촉 행사에 대한 우려도 크다. 당초 정부가 목표로 한 라이브커머스를 통한 중소기업·소상공인 판매 촉진 효과보다는 정작 대기업에게만 행사 효과가 돌아갈 것이라는 우려다. 반대로 대형 유통업체에서는 정부가 앞서 실시한 '코리아세일페스타'처럼 소비자가 외면할 수 있다는 우려가 불거진다. 동행세일을 통해 내수진작와 비대면 전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나온다.

◇'내수 진작', '비대면 전환' 두마리 토끼 잡을까

정부가 이번 행사를 통해 가장 공을 들이는 것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다. 이를 위해 민간 쇼핑몰과 가치삽시다 플랫폼 등을 통해 대대적 온라인 방식의 판촉 행사를 연다.

특히 위메프, 티몬, G마켓, 쿠팡, 11번가, 보리보리 등 16개 쇼핑몰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 온라인 기획전이 열린다. 온라인기획전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큐빅 실바지, 큰바다 해초김, 어진국 어간장, 임순희 식혜 등과 같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상품이다. 총 471개 업체의 584개 상품이 30~40%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전통시장 상품을 온라인으로도 할인 판매한다. 우체국 전통시장, 온누리 전통시장, 온누리 팔도시장 등에서는 젓갈, 청과, 한우, 홍삼, 멸치, 쌀 등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오프라인 할인도 동시에 실시한다. 전국 633개 전통시장과 상점가에서 당일 구매한 금액의 20%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최대 4만원까지 돌려주는 페이백 행사를 개최한다. 예컨대 5만~10만원 사이를 구매한 경우에는 온누리상품권 1만원을, 20만원 이상 구매시에는 4만원까지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한다.

동네슈퍼에서도 양파, 감자, 오이 등 9개 농산물과 20여개 공산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농산물은 50%, 공산품은 20~50%까지 소비자 가격 대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물류센터 단위에서 할인을 통해 최종 소비자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다음달 10~12일에는 코엑스 광장에서 계란, 오리 등 자조금 단체의 현장 판매, 한돈몰에서는 돼지고기 온라인 할인 판매를 실시한다. 특히 농협 하나로유통은 약 800개 매장에서 가공·생필품 60여개 품목을 최대 50%까지 할일판매하고, 수박·양파·마늘·훈제로이 등 농축산물도 30%까지 할인 판매한다. 대형마트와 연계해 하반기 국내 수요가 높은 바다장어 등도 최대 37%까지 할인 판매한다.

중기부에서는 이번 동행세일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내수 경기 활성화와 함께 라이브커머스 실시에 따른 소상공인의 비대면 서비스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 안팎에서는 이번 동행세일이 대형 유통업계와 가전·자동차 등 고가의 소비재 제품 구매에만 수요가 집중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중기부가 위해 만든 가치삽시다 플랫폼은 아직까지 대다수 소비자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으뜸효율가전을 중심으로 추가 혜택을 제공하고, LG전자는 2020 상반기 히트상품 특별전을 열어 특정 모델을 한정 수량 판매한다. 쌍용차에서는 다음달 내내 전 차종을 대상으로 일시불 및 할부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등 여타 대기업 역시 별도의 할인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대기업의 할인 행사를 통한 전체 내수 진작 효과 뿐만 아니라 이번 세일에서 효과를 본 소상공인이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도 활발히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목표”라면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통업계, 규제 속 흥행몰이 고심

민간에서 동행세일에 가장 적극 동참하고 있는 것은 유통업계다. 실효성 있는 행사를 만들기 위해 협력사 수수료를 인하해 할인율을 대폭 높이는가 하면 할인쿠폰 지급과 명품 재고 판매에도 나섰다. 그럼에도 행사 기간 의무휴업은 그대로 적용받는 등 소비 진작 취지와 상반되는 규제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주요 유통업체들은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대규모 프로모션을 연다. 하루 먼저 행사에 돌입한 이마트는 중소 패션협력사 50개 브랜드를 반값에 판매하고, 국산 농수산물과 으뜸효율 가전제품을 구매한 고객에는 상품권을 증정해 집객에 나섰다.

홈플러스도 여름철 과일과 채소 1400톤을 매입해 농가에 힘을 보태는가 하면, 9600종 상품을 최대 반값에 판매해 행사 실효성을 높였다. 중소 패션잡화 제품 7500여종도 가격을 30% 낮췄다. 롯데마트 역시 생필품 40% 할인과 충청남도 농산물 판매 촉진 행사를 통해 상생 취지를 살렸다.

백화점들은 중소 협력사 수수료를 인하해 실질적 가격 할인을 보장했다. 롯데백화점은 동행세일에 참여하는 협력사 800여 곳의 행사기간 판매 금액 2000억원에 대해 수수료를 인하해줄 방침이다. 덕분에 소다·미소페 등 18개 슈즈 브랜드는 기존 세일 행사에 10% 추가 할인을 더해 가격을 최대 50%까지 낮출 수 있었다.

또 패션상품 5만원 구매 시 1만원 할인쿠폰도 제공해 행사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데 주력했다. 특히 26일부터는 롯데면세점이 보유한 명품 재고를 백화점과 아웃렛 매장에 풀어 소비자 유인책을 강화했다. 앞서 진행한 온라인 행사가 품절 행렬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한 만큼 오프라인 행사에도 많은 고객이 몰릴 것이라는 기대다.

다만 침체된 내수를 살리기 위해 동행세일 판 키우기에 나선 유통업체들의 적극적 행보와 달리 정부의 정책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동행세일 첫 주말인 오는 28일 대형마트는 의무휴업 규제에 따라 문을 닫아야 한다. 행사 초반 흥행을 위해 고객들이 많이 몰리는 주말 기간 한시적 의무휴업 완화를 기대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소비 진작 취지의 행사에 정작 행사장 문을 닫아야 하는 모순이 발생한 셈”이라며 “실효성 있는 행사가 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당근책이 나와야 한다”고 토로했다.

또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중소 패션업체를 돕기 위한 코리아패션마켓도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진행하지만, 정작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에 백화점과 대형쇼핑몰을 포함해 달라는 패션업체들의 제도개선 요구도 반영되지 않았다.

백화점 납품업체의 경우 같은 패션 브랜드 상품이라도 외부 매장에선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지만 백화점 내 임대매장에선 사용이 불가능하다. 중소 협력업체들의 원활한 재고 소진을 이끌기 위해서라도 세일 기간만이라도 대형 유통업에 대한 각종 허들을 낮출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기대한 소비 진작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재난지원금 사용처 확대와 의무휴업 한시적 완화 등 보다 과감한 추가적 대책이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Photo Image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