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제치고 인프라 전환 첫 대형 사례
'애저' 입지 강화…양사 경쟁 본격화

Photo Image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센터 내부 전경. 마이크로소프트 제공>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국내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 클라우드 인프라를 운영한다. 아마존웹서비스(AWS)에서 MS 클라우드로 100% 전환하는 첫 대형 사례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서 MS와 AWS 간 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웨이브 운영사 콘텐츠웨이브는 이달 중 기존 AWS에서 MS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로 인프라 100% 전환을 마무리한다고 1일 밝혔다.

콘텐츠웨이브가 운영하는 웨이브는 SK텔레콤 '옥수수'와 지상파 방송 3사 '푹'을 연합해 선보인 국내 최대(고객 900만명) OTT 플랫폼이다. 지난해 9월 서비스 개시 후 6개월 동안 영상 시청 시간은 총 2억4000만 시간을 기록했다. 기존 푹 6개월 이용 시간 대비 44% 증가하는 등 급성장세를 보였다.

콘텐츠웨이브는 지난해 말 AWS와의 계약 종료로 AWS와 MS 클라우드를 멀티 클라우드 형태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올해 초부터 MS 애저로 순차 마이그레이션(시스템 이전)을 하고 있다.

콘텐츠웨이브는 축적된 정보기술(IT) 인프라 운영·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하여 MS 클라우드로 전사 인프라 전환을 확정했다.

조휘열 콘텐츠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웨이브는 오랜 기간 서비스 독자 개발을 통해 자체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면서 “특정 클라우드 의존성이 없어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서비스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국내 클라우드 인프라(퍼블릭) 시장은 AWS가 주도했다. 4년 전부터 한국MS가 국내 리전(복수 데이터센터)을 설립하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한국MS는 주요 게임사와 대기업 등을 대상으로 AWS 틈새시장을 노렸다. 일부 회사는 AWS 단일 서비스 이용에서 애저를 병행 사용하는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택했다.

MS 애저의 국내 입지도 점차 높아졌다. 매일유업이 전사 IT 시스템을 애저로 전환하기로 결정하는 등 처음 클라우드 도입 시부터 MS 애저를 택하는 기업이 늘었다.

웨이브 시스템 전환은 MS 클라우드의 국내 입지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AWS가 운영하던 대형 시스템 전체를 애저로 이관하는 굵직한 사례를 확보한 만큼 대형 고객사 대상 영업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는 이미 지난해 12조원 규모의 국방부 클라우드 사업을 수주하면서 AWS와 경쟁해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멀티클라우드운영서비스(MSP) 업체 대표는 “세계적으로 여전히 AWS가 점유율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국내외에서 MS가 기술뿐만 아니라 가격 경쟁력 등을 앞세우며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면서 “기존 AWS 고객 가운데에서도 다양한 클라우드 도입을 타진하는 곳이 늘고 있는 분위기여서 이번 웨이브 윈백 사례가 MS 입장에서 긍정 효과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