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유아이패스코리아와 애자일소다가 업무협약을 교환하고 기념촬영했다. (왼쪽부터) 신대현 유아이패스코리아 상무, 양기혁 상무, 이봉선 전무, 김동욱 대표,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 김영현 부사장, 장제용 부사장. 애자일소다 제공>

애자일소다가 유아이패스코리아와 기술 제휴를 맺었다. 양사 솔루션을 결합해 프로세스 자동화 수준을 높인다.

유아이패스가 개발하는 '인공지능(AI) 패브릭'은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에 자체 AI 모델뿐만 아니라 고객사와 파트너사에서 개발한 AI 기술과 모델을 쉽게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애자일소다 제휴로 국내 AI 기술과 모델을 통합, 국내 고객에게 보다 효과적인 부가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시장에 국내 AI 기술을 확산한다.

애자일소다는 광학문자인식(OCR) 기계학습 모델인 '네이키드리더'와 강화학습 기반 의사결정 지원 솔루션 '베이킹소다'를 유아이패스 AI 패브릭에 접목한다. RPA 워크플로우 가운데 사람 판단과 의사결정이 필요한 영역에 AI 기술을 적용한다. RPA와 AI를 결합한 솔루션을 하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유아이패스 생태계를 통해 해외 진출 가능성도 타진한다.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는 “RPA와 AI 융합으로 의사결정 자동화 수준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유아이패스와 협력해 현재 투입 공수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소요 시간을 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애자일소다는 기업용 의사결정 자동화와 최적화를 위한 AI 솔루션을 제공한다. '베이킹소다'를 비롯해 AI 데브옵스 플랫폼 '스파클링소다', 전이학습 기반 사전 학습 모델 등을 보유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