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2020년 3월 트래픽 증가율. 아카마이 제공>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이후 데이터 트래픽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지만, 속단하긴 이르다.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 동영상 데이터트래픽 급증이 가시화되고 있다. 지속적인 트래픽 모니터링·관리 체계를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3월 무선 데이터 트래픽은 63만9468TB로, 2월에 비해 9.5% 증가했다. 3월 전체 인터넷 데이터트래픽은 1월에 비해 13.5%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 데이터트래픽 증가의 경우, 통신사 용량의 45~60% 수준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 넷플릭스 등 동영상 트래픽 급증이 원인이다.

데이터트래픽 관리와 관련, 우리나라는 충분한 네트워크 용량과 안정적 속도를 보장해 현재까지 심각한 이용자 불편을 초래하진 않았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로 인한 재택근무, 원격교육 시간 증가로 인해 데이터트래픽 증가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속적 점검과 대응이 필수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 따르면, 우리나라 망 중립성 관련 규제도 비상시 데이터 트래픽 관리를 허용한다.

합리적 트래픽관리 허용 조건은 △네트워크 보안성 및 안정성 확보 △일시적 과부하 등에 따른 망 혼잡 해소 △관련 법령상 필요한 경우 등이다. 가이드라인상 명시된 원칙인 만큼, 구체적인 상황을 중심으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

과기정통부와 이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생계곤란을 겪는 이용자를 위한 비상대책도 마련했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임대료·운영 자금 지원 확대와 단말기 외상구입(채권)에 대한 이자상환 유예기간을 연장키로 합의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통신요금을 1개월 이상 감면하는 내용도 비상대책에 포함됐다.

이외에도 소규모 선박 등 운영자에 대한 무선국검사 수수료 감면,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이용자 대상 전파사용료 감면을 시행중이다. 학생 대상 e학습터, EBS 등 교육 사이트를 이용할 때 데이터 사용량도 '제로레이팅' 방식으로 5월까지 무료화됐다. 통신사는 4조원 규모 통신망 조기 투자로 통신공사업체와 중소장비업체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통신사 관계자는 “우리나라 코로나19 통신 지원정책 역시 과기정통부와 통신사 협력이 기반이 됐다”며 “정부와 통신사가 지속적인 협의와 소통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