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7일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례대표 2번에서 14번으로 수정한 후보 명단을 의결했다.

김명삼 신임 공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례 1번 영입인사인 정혜선 가톨릭대 보건대학원 교수, 비례 3번 김정화 공동대표는 순번이 유지됐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당초 비례 2번으로 결정됐으나 논란이 일면서 14번으로 밀렸다. 2번 자리에는 이내훈 상근부대변인이 올랐다.

비례 4번은 김종구 전 평화당 최고위원 몫으로 돌아갔다. 당초 비례 6번을 받았으나 명단 조정으로 앞 순번으로 조정됐다. 12번을 받았던 장정숙 원내대표도 5번으로 올라왔다. 초기 명단에 없었던 서진희 청년위원장과 한지호 장애인위원장은 각각 9번과 10번을 받았다.

강신업 대변인과 비례 공천 신청을 철회한 박주현 전 공동대표는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