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 두산그룹 제공]>

두산중공업은 한국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 대출 약정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두산중공업 대주주 ㈜두산이 두산중공업 보유 주식과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자금 조달로 유동성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앞서 이 회사는 명예퇴직을 실시하는 등 재무구조가 큰 폭 악화된 바 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대출을 발판 삼아 계획했던 재무구조 개선을 보다 원활히 진행할 것”이라면서 “빠른 시일 내 재무구조 개선 활동을 마무리하고 대출금액을 상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