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데이터와 원격지원 솔루션 등을 긴급 지원한다.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이 코로나19 등 감염병 분야 치료약 개발과 관련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하도록 데이터 구매·가공 긴급 예산을 편성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대응 긴급 지원 차원에서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활용기업' 공모를 시작했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 스타트업, 대학(연구팀), 연구기관 등 코로나19 등 감염병 분야 연구, 서비스 개발 등에 데이터를 활용하려는 기업 또는 기관이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지난해 과기정통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처음 진행했다. 데이터 기반 제품·서비스 개발·분석 등 사업에 필요한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데이터 전문 기업으로부터 가공 서비스를 제공받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업당 최대 1800만원까지 데이터 구매 비용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다음달부터 수요기업을 모집할 계획이다.

이번 긴급지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것으로 기존 사업과는 별도 추진한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을 받은 기업 또는 기관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예방·치료 등 관련 데이터 기반 제품·서비스를 사업수행 결과로 제시하면 된다. 예를 들어 유전자 염기서열 데이터를 구매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산출물로 제출 할 수 있다. 역학조사 관련 교통, 통신 등 데이터를 구매해 코로나맵 배포도 가능하다.

지원 규모는 총 50억원이다. 데이터 구매(100건 내외)는 건당 1800만원, 데이터 가공(50건 내외)은 건당 4500만∼7000만원을 지원한다. 예산 소진 시까지 계속 지원한다. 이메일로 신청 접수 받아 온라인으로 평가를 수시 진행한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홈페이지와 데이터스토어 사이트를 확인하면 된다.

과기정통부는 중소기업 클라우드 서비스도 긴급 지원한다. 중소기업은 원격근무, 그룹웨어, 영상회의 등 34개 서비스 가운데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해 이용하면 된다. 기업당 최대 150만원까지 지원한다. 중소기업은 클라우드 기반 다양한 서비스를 목적에 맞게 도입한다.

코로나19 대응 관련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이나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관과 기업에 고성능 컴퓨팅 자원을 지원한다. 두 달간 100테라플롭스(TF) 이내 자원을 제공한다. 필요시 연장 가능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민간에서 공공 데이터 등을 활용해 코로나맵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코로나19 대응 관련 서비스·연구에 필요한 민간 데이터를 자유롭게 도입·활용하도록 긴급 바우처 지원사업을 진행한다”면서 “다양한 데이터를 결합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연구와 서비스 개발이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