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리처드 유(위청둥) 화웨이 소비자비즈니스그룹 CEO가 메이트Xs를 소개했다.>

화웨이가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 '메이트Xs'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가 선점한 5세대(5G)와 폴더블 폼팩터 주도권 재탈환을 위해 완성도 향상에 주력한 제품이다. 전작에서 약점으로 손꼽히던 디스플레이 내구성과 힌지 구조를 개선하고 자체 5G 원칩솔루션 등 기술력을 총 집결했다.

화웨이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온라인 신제품 발표행사를 개최하고 메이트Xs를 선보였다. 당초 스페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무대에서 데뷔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행사 취소에 실시간 스트리밍을 활용한 온라인 발표를 단행했다.

Photo Image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비즈니스그룹 CEO가 메이트Xs를 소개했다.>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비즈니스그룹 최고경영자(CEO)는 “메이트Xs는 보다 강력한 연결성과 통합된 사용자 경험으로 폴더블 스마트폰 기준을 높일 것”이라며 “동급 제품 가운데 가장 빠른 5G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했다.

Photo Image
<화웨이 메이트Xs>

특히 주요 스펙을 소개하며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5G를 중점적으로 비교했다.

5G 속도면에서는 메이트Xs가 갤럭시폴드 5G보다 다운링크는 88%, 업링크는 36% 빠르다고 주장했다. 기린990 5G 시스템온칩(SoC)에 5G 모뎀을 내장한 원칩 솔루션과 폴더블 폼팩터 맞춤형 안테나 시스템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했다는 설명이다.

Photo Image
<화웨이는 메이트Xs의 5G 다운링크 속도가 갤럭시폴드 5G보다 88% 빠르다고 주장했다.>

배터리 수명 역시 '슈퍼 헤비 유저' 기준 메이트Xs는 7.5시간, 갤럭시폴드 5G는 6.2시간으로 21% 길다고 강조했다. 배터리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울트라 패스트 55W 슈처차지 적용으로 갤럭시폴드 5G보다 2.3배 이상 빠르다는 점을 부각했다.

Photo Image

메이트X 단점으로 손꼽히던 디스플레이 내구성은 '더블 레이어 옵티컬 폴리머' 구조로 강화했다. 기존 대비 80% 이상 내구성이 높고 제조 단가는 금보다 3배 이상 비싼 고급 소재다. 바깥으로 180도 적힌 팔콘윙 힌지는 지르코늄 기반 리퀴드 메탈로 소재를 교체, 기존 티타늄 합금보다 30% 이상 단단하다.

Photo Image
<메이트Xs는 더블 레이어 옵티컬 폴리머 구조로 폴더블 디스플레이 내구성을 높였다.>

접은 상태에서 6.6인치, 펼치면 8인치로 확장되는 대화면을 활용한 멀티태스킹 경험 향상에도 공을 들였다. '멀티 윈도'는 두 개 앱을 동시에 실행하고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텍스트와 이미지, 문서 등 콘텐츠를 한 앱에서 다른 앱으로 끌어다 놓는 것만으로 쉽게 전송할 수 있다.

Photo Image
<메이트Xs는 라이카와 협업한 쿼드 카메라를 탑재했다.>

기존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오픈 소스에 기반을 둔 EMUI10.0이다. 삼성전자 '덱스'와 유사한 형태로 PC와 자유로운 연결성을 제공하는 '화웨이 쉐어' 기능도 선보였다. 구글모바일서비스(GMS)와 플레이스토어를 대체하는 화웨이모바일서비스(HMS)와 자체 앱 장터 '앱갤러리'도 소개했다.

화웨이 메이트Xs 출시 가격은 2499유로(약 330만원)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