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직장인 연말정산 계절이 돌아오면서 이를 악용한 해킹이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인포섹에 따르면 최근 간소화 서비스 도입으로 연말정산 처리가 편리해졌지만 이를 노린 각종 보안 위협도 늘어나는 추세다.

연말정산 안내를 가장한 해킹 메일을 조심해야 한다. 지난해 '연말정산안내' 등 정보성 메일로 위장한 해킹 시도가 포착된 바 있다. 이들 메일에는 MS워드 등 파일이 첨부된다. 해당 파일을 열어 콘텐츠·매크로 사용 등에 동의하면 안 된다. 최근 프로그램 보안이 강화되면서 악성코드도 교묘하게 사용자 동의를 얻어 실행하는 경우가 많다.

연말정산을 위해 국세청 홈페이지를 방문할 때도 주의가 필요한다. 국세청 홈페이지를 가장해 개인정보를 빼가는 피싱 페이지가 출현한다.

국세청 홈페이지 주소가 맞는지 확인해야한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는 안전한 사이트가 맞으면 주소창이 연두색으로 물들고 자물쇠 모양이 뜬다. 홈페이지에 뜬 날짜가 안 맞거나 과도한 개인 정보를 요구하면 의심해야 한다.

휴대전화로 날라오는 문자 메시지도 주의해야 한다.

해마다 연초 '연말정산 예상 세액 조회' '연말정산 환급 도우미' '소액공제 사용 내역' 등 정체불명의 문자 메시지가 떠돈다.

문자 메시지에 붙어 있는 인터넷 주소를 무심코 클릭하면 악성 프로그램 설치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