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내용과 무관. [사진= 류태웅 기자]>

값싼 중국산 태양광이 투기성 개발을 촉발해 국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격 하락을 부추기고, 영세 발전 투자자와 기자재 업체 등 생태계 파괴를 가속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 피해가 없도록 면밀히 들여다보겠다는 입장이다.

최근 태양광 업체 A사는 서울 모처에서 태양광 투자설명회를 열고 태양광 발전소 1㎿를 만드는 비용으로 9억5000만원을 제시했다. 통상 비용 12억~15억원 대비 최대 40% 가까이 저렴하다. 이 업체는 기자재를 직접 수급하고 영업사원이 가져가는 수수료 등을 절감해 비용을 낮췄다고 소개했다. 이른바 유통 비용 등 거품을 제거,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는 얘기다.

그러나 원가 절감 핵심은 값싼 태양광 모듈과 인버터다. 이 업체는 라이젠 385W 고효율 양면모듈과 솔리스 50~100㎾ 3레벨 스트링 인버터 등 중국산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모두 시장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제품이다. 두 핵심 자재는 공사 대금에서 40% 안팎의 비중을 차지한다. 한 태양광업계 관계자는 20일 “라이젠은 중저가에서 고가까지 제품이 다양하지만 중국 내 5위 안에도 들지 못하는 업체”라면서 “특히 솔리스는 태양광 업체들도 생소한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중국산 저가 공사는 쏟아져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이 업체만 올해 100㎿ 용량을 모집,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기존 태양광 투자자 피해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이유는 REC 단가 하락이다.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는 생산 전력을 전력거래가격(SMP)으로 판매하고, 추가로 REC를 발전사업자 등 의무사업자에 팔아 수익을 올려 왔다. 그러나 최근 공급자가 늘면서 REC 단가는 연일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4일 기준 현물시장 REC 평균가격은 4만2200원으로 2017년 13만원 안팎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70% 가까이 폭락했다.

20년 동안 장기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고정가격 계약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6월 에너지공단이 체결한 1㎿ 이상 고정가격 계약은 SMP와 REC를 합쳐 16만871원에 달했지만 같은 해 11월 같은 조건에서는 15만1836원으로 5.7% 줄었다.

중국산 태양광 투기 가세는 REC 추가 하락을 부채질할 수 있다. 저가 시공에 따른 짧은 자금 회수 기간과 높은 내부수익률(IRR)을 앞세워 REC 투매가 성행할 공산이 크다. 정부는 지난해 4월 수립한 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강화 방안에 따라 친환경·고부가가치 국내산 태양광 설비 중심으로 시장이 개편될 것이란 입장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탄소인증제와 태양광 모듈 최저효율제를 신설할 것”이라며 “국내 기업이 더 나은 제품을 개발하고 판매해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값싼 중국산 제품 설비가 확산, 시장을 교란시킬 수 있다는 지적에는 “관심을 갖고 지켜보겠다. 시장에 부정적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