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의사단체들이 '무기한 전면 휴진'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6월 중 진료정상화가 되지 않으면 전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이 집단휴진을 예고한 오는 27일에는 소속 의료기관의 지부장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투쟁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Photo Image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협을 상대로 보건의료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교섭을 촉구하고 있다.(자료: 연합뉴스)

보건의료노조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의대 교수들이 연쇄 휴진을 멈추지 않고 있고,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방침을 밝혔다”며 “어떠한 명분도 정당성도 없는 전공의의 진료거부와 의사의 집단휴진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개월간의 보건의료 노동자들도 참을 만큼 참았고 버틸 만큼 버텼다”며 “6월 내 의정갈등 해소와 전면적인 진료 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의사단체가 전향적인 대화에 나서야 하며 국회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오는 27일 전국 200여개 의료기관 지부장-전임간부 연석회의를 개최해 의사단체와 정부를 대상으로 한 투쟁 방안을 논의하고 올바른 의료개혁을 위한 투쟁을 결의할 계획이다.

노조는 “의정갈등과 진료공백으로 인한 국민피해를 해결할 수 있는 출구전략은 명확하다”며 “의사단체들은 이미 확정된 의대증원을 인정하고 전공의 현장 복귀와 집단휴진 철회를 통한 진료 정상화를 결단하고 정부는 복귀하는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전면 중단을 약속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침 의사단체들이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를 꾸렸다”며 “정말 올바른 의료를 추구한다면 의사단체들이 진료거부와 집단휴진을 중단하고 의료개혁을 위한 대화에 나서며 진료정상화를 위한 출구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용철 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