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의 차기 당권을 둘러싼 경쟁이 본격화됐다. 다자간 경쟁 구도에서 친윤(친윤석열)대 반윤 중 최종 승자가 누가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7·23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 등록을 나흘 앞둔 20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그리고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연이어 당 대표 출마를 공식화했다.

가장 먼저 출마 선언을 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출마 배경을 밝혔다.

윤석열 정부 초대 국토교통부 장관을 지낸 원 전 장관은 지난 4월 총선에서 험지 인천 계양을에 출마했다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패한 바 있다.

5선 중진인 윤상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미추홀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20일 출마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보수 정당의 험지인 인천에서 21대에 이어 22대 총선에서도 승리를 거뒀다.

한 전 의원장도 언론 공지를 통해, 오는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이미 여의도 대산빌딩에 선거 캠프 사무실도 차렸다. 최고위원 러닝메이트로 장동혁·박정훈 의원을 선택해 함께 뛸 채비를 갖췄다.

Photo Image
국민의힘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나경원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교제폭력방지법 정책토론회'에 참석, 정점식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유력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나경원 의원도 막판 고심 중이다. 현역 의원들을 만나 의견 수렴에 나서, 금명간 출마 선언이 예상된다. 여기에 유승민 전 의원 등이 추가 도전 할 가능성도 남아있지만 현재로선 4자대결로 대진표가 그려질 확률이 높다.

다자 경쟁 구도로 전당대회가 치러지면서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반윤계'로 대표주자가 된 한 전 장관의 대항마를 고심해온 친윤계가 원 전 장관과 나 의원 중 어느 쪽에 더 힘을 실을지가 관심사다. 일각에서는 친윤 그룹들이 나 의원과 원 전 장관을 동시 지원해 한 전 위원장의 과반 득표를 막는 시나리오도 거론되고 있다. 이번 전대에서는 개정된 룰에 따라 국민여론조사 20%를 반영하고,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5일 뒤인 28일 결선을 한번 더 치르게 된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다자 경쟁 구도가 되면서 일단 전당대회 흥행가도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며 “'어대한'(어차피 당 대표는 한동훈) 기류를 꺾을 수 있는 동력이 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험지인 서울 도봉을에서 당선된 김재섭 의원은 이날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제 무대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당에서 동력을 모으는 일이 제가 지금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성현희 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