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서울 시내에 부착된 카드 대출 관련 광고물. 2024.5.29 nowwego@yna.co.kr

약 287만명이 '신용 대사면'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신속 신용회복 지원조치로 개인 약 298만4000명 중 약 266만5000명(NICE 평가정보 기준), 개인사업자 약 31만 중 약 20만3000(한국평가데이터 기준)이 신용회복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3월, 금융당국과 금융권은 3고금리·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소상공인이 정상 경제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 신용회복 지원조치를 시행했다. 5월 31일까지 소액연체금액(2000만원 이하)을 전액상환을 완료한 개인과 개인사업자가 지원대상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신용회복 지원을 받은 개인 연령대별 비중은 40대 22.7%, 60대 이상 21.2%, 30대 21.1%, 등으로 나타났다. 또, 개인사업자 업종비중은 도·소매업이 30.0%로 가장 많았으며, 숙박·음식점업 25.8%, 수리 등 서비스업 11.0% 등 주로 골목상권에서 많은 혜택을 받았다.

개인은 전액상환을 완료한 약 266만5000명 신용평점이 평균 31점 상승(653점→684점, 5월 말 기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 신용회복지원 대상 신용평점이 20대 이하 경우 40점, 30대 경우 32점이 상승하여 이번 조치가 사회초년생이나 청년의 재기 지원에 더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회복 조치에 따라 신용평점이 상승한 개인들은 보유한 대출을 더 좋은 금리조건으로 변경하거나 신용카드 한도금액 상향이 가능하며 신용카드 발급이나 신규대출도 가능해졌다.

5월 말까지 실제로 약 2만6000명이 신용카드 발급을 받고 약 11만3000명이 제1금융권에서 신규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에도 많은 국민들이 신규 금융거래 체결이나 보유 금융상품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변경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인사업자는 전액상환을 완료한 약 20만3000명 신용평점이 평균 약 101점 상승(624점→725점, 5월 말 기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상승한 신용평점은 제조업이 104점,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등이 100점, 수리 등 서비스업이 99점 등 전 업종에 걸쳐 유사한 신용회복 혜택을 받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그리고 5월 말까지 약 8000명이 제1금융권에서 개인사업자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에도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신규 금융거래 체결이나 보유 금융상품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변경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위원회는 향후에도 성실경영 재창업자에 대해 파산정보 등 불이익한 신용정보 금융권 공유를 제한하는 신용정보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는 등 고금리·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소상공인 금융접근성 제고를 위한 정책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김시소 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