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조합, 시민단체가 연이어 의대 교수들의 집단 휴진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 의대 교수들의 집단 진료 거부가 확산되는 가운데 일부 의사단체의 불참 선언과 환자단체·노조까지 나서서 진료 거부 의대 교수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서울대병원 노조 등이 속한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14일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휴진 철회를 촉구했다.

Photo Image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들이 14일 서울대병원 앞에서 의료대란 해결 및 의사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 연합뉴스)

의료연대는 “의사들은 다수의 여론조사 결과로 국민 여론이 무엇인지 확인됐는데도 불구하고 의사 수 확대를 반대하고 있다”며 “의대 증원에 대한 국민의 요구는 명확한데도 의사들은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수들은 전공의들을 구한다는 명분으로, 의협은 의사 증원 전면 재검토라는 요구로 휴진을 예고하고 있지만, 이는 합리적 판단이 아니며 그 목적지는 파국일 뿐”이라며 “의사들은 대한민국 의료의 문제점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합리적 대안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의료공백을 버텨온 환자들이 이제 생명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려다”며 “이제는 윤석열 대통령이 나서서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의정 대립과 의료대란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도 같은 날 성명을 내고 “넉 달째 진료를 거부하는 전공의들이 하루빨리 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설득하는 대신, 전공의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의대 교수들이 진료를 팽개치는 것은 정당성이 없다”며 “필수의료를 살리자면서 당장 치료받아야 할 환자들을 팽개친 채 필수·지역·공공의료를 살리기 위한 의료개혁 대화를 거부하는 것도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집단휴진으로 환자와 국민을 등질 때가 아니라 환자와 국민 생명을 위해 진료 정상화에 협력하고, 필수·지역·공공의료를 살리기 위한 의료개혁 대화에 나서야 할 때”라며 “중증·응급환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치료 적기를 놓치게 만드는 집단 휴진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사들의 집단 휴진에 따른 진료변경 업무를 거부하기로 했다.

이들은 “의사 집단휴진에 반대하는 병원 노동자들은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진료변경 업무에 협조할 수 없다”며 “진료 변경 업무를 거부하는 병원 노동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사례가 있다면 노조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도 의협과 서울대병원 등 의대 교수들의 집단 휴진 방침과 관련해 14일 성명을 내고 “의료 주권은 시민에게 있다”며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18일 집단휴진을 계획하고 있는 의협과 관련해서는 “입에 담기조차 힘든 막말을 계속하고 있는 의협 회장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는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의사들의 기득권 지키기에만 점철된 의협의 비상식적이고 의료의 본령을 잊은 듯한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대위의 17일 무기한 휴진 돌입 방침에 대해서는 “의사로서, 스승으로서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 책임 있는 행동을 보이지 않다가 이제 와서 전공의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무기한 휴진 결정을 내린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정용철 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