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의 대북 송금 사건 의혹 관련 기소에 대해 거세게 반발했다. 이 대표는 대북 송금 사건이 조작된 것이라며 언론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한성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출석하기 전 취재진에 “이 사건(대북송금사건)은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결국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서현욱 부장검사)는 지난 12일 이 대표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외국환거래법 위반, 남북 교류 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는 수원지법이 지난 7일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에 대한 1심 선고 재판에서 쌍방울의 대북 송금 목적을 '경기도의 대납'이라고 판단한 뒤 이뤄졌다.

이 대표는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장의 1심 재판부가 대북송금 사건을 '쌍방울이 주가 상승을 노리고 벌인 대북 사업'이라고 판시한 것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동일한 사건에 대해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다”고 지적했다.

또 “국정원의 보고서에 분명히 쌍방울의 대북사업을 위한 송금이라는 내용이 있다. 이런 국정원 기밀보고서가 맞겠나 아니면 조폭 출신으로 도박장을 개설했다나 처벌받고 불법 대부업을 운영하다가 처벌받고 주가 조작하다가 처벌받은 부도덕한 사업가의 말이 맞겠나”라고 반문했다.

언론에 대한 불만도 거세게 표출했다.

이 대표는 “진실을 보도하고 국가기관의 권력남용을 억제하는 순기능을 하기 때문에 헌법·법률에 의해 (언론을) 보호하고 존중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진실 보도는커녕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를 받아 열심히 조작하고 있다. 이런 여러분이 왜 보호받아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언론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해 달라. 상식선에 판단해보라”라고 덧붙였다.


최기창 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