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LS전선 강원도 동해사업장 전경. 〈사진 LS전선〉

국내 전선 업계에 기술유출 사건이 불거졌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LS전선의 해저케이블 기술을 빼돌린 혐의로 건축설계사와 경쟁 업체를 상대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건축설계 회사는 2008년부터 2023년까지 LS전선 해저케이블 공장(1~4동)의 건축설계를 전담한 곳이다. 업무 과정에서 확보한 생산공정 도면 등 케이블 관련 기술들을 유출한 의심을 받고 있다. 이 설계사가 LS전선 경쟁사인 대한전선이 짓고 있는 해저케이블 건설에 참여하면서다.

해저케이블 공장 설계는 특수 설비의 하중, 배치, 수량 등을 포함해 설비 배치도와 설비 수량, 턴테이블(장조장 케이블 보관·이송 장치)의 배치 및 운영에 관한 정보, 케이블 이송 경로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도면 자료가 있어야 한다.

LS전선은 이 건축설계회사가 경쟁사와 거래했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향후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LS전선 측은 “약 20년간 해저케이블 공장과 R&D 등에 약 1조원을 투자해 오고 있다”며 “기술유출이 사실일 경우 회복이 어려운 손해를 입어 피해가 막대하다”고 말했다.

이어 “500㎸급 초고압직류송전(HVDC) 해저케이블의 경우 국가핵심기술로서 제조 기술 및 설비 관련 사항들이 다른 국가로 유출될 경우 국가안보와 국민 경제 발전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며 “향후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관련 업체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전선은 입장문을 통해 “독자적인 해저케이블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현재 기술 유출 혐의에 대해 피의자로 특정된 사실이 없다”며 “경찰 수사는 건축설계업체 관계자의 혐의 입증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호 기자 lloydmi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