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두 달 연속 내수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에서 “우리 경제는 물가상승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제조업·수출 호조세에 방한 관광객 증가, 서비스업 개선 등 내부 회복 조짐이 가세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지난달 그린북부터 내수 회복 조짐을 언급하고 있다. 국내총생산(GDP) 잠정치에 따르면 1분기 민간소비는 전분기 대비 0.7%, 지난해 1분기 대비 1.0% 증가했다.

4월 소매판매는 내구재를 중심으로 전월대비 1.2%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업에서 증가해 0.3% 늘었다. 5월 소비는 카드 승인액과 방한 관광객 증가세, 온라인 매출액, 고속도로 통행량 증가 등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김귀범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내수 회복 조짐이 더 확산되느냐, 아니면 꺼지느냐는 굉장히 조심스럽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4월 광공업생산은 광업과 전기·가스업은 줄었으나 제조업에서 늘면서 전월 대비 2.2% 올랐다.

물가상승세에 대해서는 둔화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달 그린북에서 '굴곡진 흐름 속에 다소 둔화하고 있다'고 표현한 것보다 긍정적이다. 과일 등 일부 품목은 여전히 상승률이 높았으며 석유류 가격 상승 폭은 확대됐으나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2.2% 상승했다.


기재부는 “국제유가 흐름만 보면 중동 사태가 생각했던 것보다 제한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중동 사태 초기보다는 확실히 지금이 더 안정감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다현 기자 da2109@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