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최은실 덴비코리아 대표와 배우 이윤지씨가 덴비 포셀린을 활용하여 연출한 공간을 보고 있다.>

200년 전통의 영국 프리미엄 테이블웨어 '덴비(Denby)'가 28일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덴비 포셀린' 라인을 선보이며 특별한 토크 콘서트를 펼쳤다.

'더 테이스트 오브 브리티시(The Taste of British)'라는 제목으로 열린 토크 콘서트는 포셀린의 감각적인 디자인과 음식과의 조화 등을 스토리로 엮어 전달하기 위해 마련한 이색 런칭 행사로 배우 이윤지 씨가 스토리텔러로 초대돼 영국의 문화와 음악, 음식과 테이블웨어에 얽힌 이야기들을 다양하게 풀어 내 큰 호응을 받았다.

'덴비 포셀린'은 테이블웨어에 안목이 높은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덴비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기(포셀린) 방식의 제품으로 신제품 라인 이름도 자기를 뜻하는 '포셀린'을 그대로 사용했다. 덴비 포셀린은 1,300도 이상의 온도로 고온 소성되는 포셀린 기법으로 영국에서 만들어지는데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유약 디자인과 둥근 활을 연상시키는 유연한 곡선 형태의 텍스처가 돋보인다.

이 라인은 덴비의 패턴 중에서 유일하게 디자인이 프린팅된 컬렉션으로 영국의 전통적이며 트렌디한 감성을 담은 브리티시 테이블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특히 덴비의 자랑인 스톤웨어를 만드는 기술력으로 내구성도 뛰어나 오븐과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냉동실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포셀린 라인에는 패턴 디자인의 변화와 함께 다양한 형태의 쉐입을 갖춘 여러 사이즈의 제품들이 선보인다.

깔끔한 화이트 컬러에 섬세한 텍스처 무늬가 눈길을 사로잡는 '아크 화이트'와 딥 블루 컬러에 곡선 형태의 텍스처가 특징인 '아크 블루', 골드와 블루 컬러, 기하학적인 문양이 조화를 이루는 '모던 데코'로 구성되어 있다.

덴비는 포셀린이라는 신규 카테고리를 런칭함으로써, 더욱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여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한편, 1809년 영국 더비셔 지방에서 탄생한 덴비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색감, 뛰어난 내구성 등으로 전 세계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Photo Image
<최은실 덴비코리아 대표와 배우 이윤지씨가 덴비 포셀린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Photo Image
<최은실 덴비코리아 대표와 배우 이윤지씨가 덴비 포셀린을 선보이고 있다.>
Photo Image
<최은실 덴비코리아 대표가 덴비 포셀린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