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제 당 1억원 지원해 연구개발·사업화
지역 물류ICT 융합 선도

Photo Image
<2022 스마트 물류 상용화 지원사업 협약 체결식&네트워킹 세미나 전경.>

올해 부산 스마트물류산업을 선도할 10개 상용화 과제가 선정됐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정문섭)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물류 제품과 서비스 상용화를 지원하는 '2022 스마트물류 상용화 지원사업' 신규과제 10개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선정 과제는 △업계 최초 전세계 국제물류주선업체(포워더)를 위한 협업 플랫폼(스카이콘솔) △외국인 타깃 한국 역직구 배송 및 물류 플랫폼 고도화와 물류센터 자동화(딜리버드코리아) △시장 트렌드 선제 대응을 위한 빅데이터 기반 온디맨드 예측생산모델(저스트원더) △해상배송 라스트마일 드론 운송 관리시스템(해양드론기술) △역직구에 따른 통합 운송장시스템(코스코리아) △위성AIS(선박자동식별장치) 데이터를 활용한 다목적 해상물류 클라우드(에코마린) △유통사 소형 스테이션 포인트(Station Point)를 활용한 배송시스템(피엘지) △클라우드 기반 컨테이너 보관 매칭 및 야드 관리 플랫폼(컨테인어스) △폐 농산물 가공 재생산과 푸드펀딩 기반 리사이클 스마트 물류유통 플랫폼(위트리) △추가 주문(Last Order) 수용 가능한 최적 적부계획(Stowage Plan) 데이터 활용 서비스 플랫폼(리안)이다.

10개 과제는 부산 중소기업이 주관하고 ICT기업과 물류기업이 참여한 컨소시엄 형태로 연말까지 진행한다. 과제 수행기업은 '부산 스마트물류 비즈니스 플랫폼'에 축적 및 보유 데이터를 공유하며 데이터 비즈니스와 물류데이터 유통 활성화를 촉진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과제 당 개발자금 1억원에 데이터 비즈니스 컨설팅, SW품질관리, 국내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한다.

'스마트물류 상용화 지원사업'은 부산 물류산업 고도화와 디지털 전환 촉진을 목적으로 2019년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부산시가 지원하고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수행하는 SW융합클러스터사업의 일환이다.

지난해 이 사업에 참여한 식자재 B2B플랫폼 기업 '푸드팡'은 과제 수행 후 창고물류업무 효율 30% 향상, 직간접 고용 창출 50명이라는 성과를 거뒀고, 최근에는 110억원 시리즈B 투자유치에도 성공했다.

정문섭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 엔데믹 속에 스마트물류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데이터 기반 부산 스마트물류산업 활성화와 고도화를 통해 새로운 시장과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