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근무환경 개선' 필수 요소
업무 효율성 강화·비용 절감 가능
업계, 사례 분석 등 활성화 노력

Photo Image

공공 소프트웨어(SW) 사업의 원격 개발 수행률이 20%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10개 가운데 2개만 원격 개발로 진행된다는 의미다. 20%도 의미가 있다는 긍정적 분석도 제기되지만 SW 개발자 인력난 심화로 원격 개발 확대 요구는 갈수록 늘고 있다.

한국소프트웨어사업협회(KOSA)가 집계한 '2021 SW사업자 실적 신고'에 따르면 공공 SW사업에서 원격 개발 시행률이 20%대 초반인 것으로 파악됐다. SW사업자 실적 신고는 공공 SW사업을 수행한 사업자가 KOSA에 신고한 것이다. 매년 추진되는 1만여 공공사업 가운데 약 10%가 신고된 만큼 표본 조사격 의미가 충분하다. 조사 대상은 발주기관이나 발주기관 인근 파견, 일시·일부 파견이 아니라 프로젝트 수행 전 단계에서 수행 인원 전체가 수행사업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원격 개발이 대상이다.

SW기업은 2020년 말 시행된 SW진흥법에 원격 개발 근거가 담겼음에도 강제가 아닌 탓에 원격 개발이 시행률이 20%대에 머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약 80%의 사업이 전통적 정보기술(IT) 프로젝트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Photo Image

반면에 프로젝트 전 단계에서 전체 인원이 원격 개발을 진행한 사업이 20%나 된다는 긍정적 평가도 있다. 원격 개발을 관리할 수 있는 제대로 된 플랫폼(공공용)이나 개발 툴이 없는 상태에서도 발주처가 20% 이상 원격 개발을 용인했다는 것은 고무적이라는 판단이다.

엇갈리는 평가에도 원격 개발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높아지고 있다. 개발 효율성을 높이고 SW기업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경쟁력을 갖추는 길이라는 주장이다. 무엇보다 원격 개발은 SW 개발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필수 요소로 거론된다.

KOSA는 원격 개발 활성화를 위해 원격 개발 성공 사례와 발주기관 거부 사례를 수집·분석한다. 원격 개발의 법적 근거와 사업 수행 장소 제안을 안내하는 등 활성화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강용성 KOSA 정책제도위원장은 “원격 개발 수행률이 20%대로 조사됐지만 SW기업이 체감하는 비율은 이보다 현저하게 낮다”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의해 원격 개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원격개발 시행률의 정확한 수치를 비롯해 적기발주, 분리발주, 유지관리요율, 과업심의위원회 등 5대 중점과제에 대한 공공기관 준수율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