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모터스, 5영업일 전까지 잔금 납입해야
회생채권 변제율 1.75%...채권단 반대 가능성도

Photo Image
<쌍용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자동차가 법원에 회생계획안을 제출했다.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한 지 10개월 만이다.

쌍용차를 인수하는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인수 잔금을 납입하고, 회생계획안이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 동의를 받으면 법원이 최종 인가하며 절차가 마무리된다.

28일 서울회생법원에 따르면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지난 25일 법원에 회생계획안을 제출했다. 회생계획안에는 인수자인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인수대금 3049억 원을 변제 재원으로 한 채무 변제 계획과 인수자의 지분율 보장을 위한 주주의 권리변경 방안이 담겼다.

회생계획안에 의하면 회생담보권(약 2320억원) 및 조세채권(약 558억원)은 관계 법령 및 청산가치 보장을 위해 전액 변제하고, 회생채권(약 5470억 원)의 1.75%는 현금 변제하고 98.25%는 출자전환한다.

또한 지배주주인 마힌드라 보유 주식은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 10주를 1주로 병합하고, 출자전환 회생채권액에 대해 5000원당 1주로 신주를 발행한 후 신주를 포함한 모든 주식을 보통주 23주를 1주로 재병합하며, 인수대금에 대해 1주당 액면가 및 발행가액 5000원의 신주를 발행할 예정이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최종적으로 지분 약 91%를 확보하게 된다.

다만 쌍용자동차는 법원에 제출한 회생계획안이 최종안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인수인 및 이해관계인들과 채권 변제율 제고 방안 등을 협의해 관계인집회 직전에 제출하는 회생계획안 수정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법원은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 절차를 거치기 위한 관계인 집회 일정을 4월 1일 오후 3시로 정했다. 쌍용차는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이 최종 인가한다.

인수 잔금 납입 지연과 회생계획안의 부결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관계인 집회가 열리기 5영업일 전까지 인수 잔금을 납입해야 한다. 인수대금의 10%를 계약금으로 납입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그동안 잔금까지 확보했다고 밝혀왔다. 법원이 관계인 집회 일정을 확정하면 납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이 회생계획안에 반대표를 던질 수도 있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3048억원에 쌍용차를 인수하는 데, 회생채권 변제율이 1.75%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다만 법원이 강제 인가할 권한도 갖고 있다. 지난 2009년 쌍용차 기업회생절차에서는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이 부결됐으나 법원이 파산 시 사회·경제적 파급 효과를 고려해 강제 인가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회생계획안이 채권자 및 주주 등 이해관계인들의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 해 매우 송구한다”며 “오는 6월 말로 예정된 J100의 성공적 출시와 BYD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한 친환경차 개발의 차질 없는 추진, 자구계획의 성실한 이행 등을 통해 회사를 조기에 정상화해 채권자와 주주 등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을 것”이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